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경련, 코로나 19로 올해 15대 주력품목 수출 7.8%↓

공유
0


전경련, 코로나 19로 올해 15대 주력품목 수출 7.8%↓

center
전경련은 15대 주력 수출품목의 올해 수출이 7.8%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수출이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전경련은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무역·통상 현안 긴급 정책건의안'을 6일 정부에 긴급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경련에 따르면, 15대 주력 수출 품목의 올해 수출이 작년보다 7.8%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경련은 이 같은 수치는 코로나19 사태 전인 작년 11월 한국무역협회와 한국경제연구원이 예상했던 3.3%, 2.2% 증가와 비교하면 크게 악화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 수출이 22.5%, 디스플레이와 선박류 17.5%, 자동차와 섬유는 12.5%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또 가전은 12%, 무선통신기기 수출은 11%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반도체는 0.6%, 컴퓨터는 5%의 증가율일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바이오헬스의 경우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의료·건강 관련 수요 증가로 수출이 25.8%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전경련은 정부에 무역·통상 분야 기업 애로를 능동적으로 해결해달라고 요청했다.

베트남 등 한국 기업인 입국 입국금지 조치를 취한 국가에 이를 신속히 해제하도록 정부 차원의 건강확인증 발급 등 입국 예외 허용이 가능하도록 노력해달라고 했다.

또 공세적인 다자·양자 자유무역협정(FTA) 추진으로 수출 활로를 뚫는 것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한국이 2015년 한중 FTA 발효 후 FTA를 활용한 수출이 정체 상태인 반면 경쟁국 일본은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출범을 주도하며 공세적으로 FTA 수출 활로를 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외환위기 가능성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일본, 유럽연합(EU), 영국 등 기축통화국과 통화스와프 체결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