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트럼프 긴급 기자회견 코로나 치명적(deadly) 시기 진입… 국제유가 뉴욕증시 다우지수 비상

공유
3

[속보] 트럼프 긴급 기자회견 코로나 치명적(deadly) 시기 진입… 국제유가 뉴욕증시 다우지수 비상

center
트럼프 대통령 사진=뉴시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가 치명적(deadly) 시기에 진입했다고 경고했다.

이번 주와 다음 주 즉 "금주·내주 사이가 가장 힘든 시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경고에 국제유가 뉴욕증시 다우지수도 비상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시간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하여 미국이 '치명적(deadly) 시기', '참혹한(horrendous) 시기'에 진입하고 있다면서 금주와 내주 중에 많은 사망자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의 코로나 상황을 '전쟁'에 비유하면서 사망자 발생 전망과 관련해 1∼2차 세계대전 사망자 수와 비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매우 나쁜 숫자"에 다가가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날로 30만명을 넘어서는 등 급증세가 이어지는 상황에 대한 심각한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 미국은 폐쇄되기 위해 설계되지 않았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에 대한 연장 기간을 가졌지만, 치유법이 문제 자체보다 더 나빠지도록 할 수 없다"면서 곧 경제활동 재개 조치를 할 것임을 시사했다. "우리는 폐쇄와 격리를 몇 달이고 계속하길 원하지 않는다"며 "어느 시점엔가는 큰 결정,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말라리아 약인 하이드록시 클로로퀸의 코로나19 치료 효능을 거듭 주장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워싱턴DC 내 음식점 앞에서 테이크 아웃을 위해 줄을 선 사람들이 6피트(182.88㎝)의 물리적 거리를 지키며 서로 떨어져 있는 것을 봤다면서 "힘들고 정신을 번쩍 들게 하는 일이지만 우리가 하는 일이 차이를 만들어 내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효과를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엄청난 규모의 군 지원 병력을 추가할 것"이라며 "1000명의 추가 군 인력이 도움을 가장 필요로 하는 곳을 지원하기 위해 뉴욕시에 배치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