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제유가 협상 결렬 위기, 사우디-러시아 상호 비방 … 다음주 뉴욕증시 코스피 코스닥 환율 비상

공유
35

국제유가 협상 결렬 위기, 사우디-러시아 상호 비방 … 다음주 뉴욕증시 코스피 코스닥 환율 비상

center
국제유가를 사실상 결정하는 오펙(OPEC) 회의 모습 사진=뉴시스
국제유가를 안정시키기 위한 산유국들의 협상이 결렬 위기를 맞고 있다.

이에 따라 국제유가 선물 시장이 다시 요동치고 있다.

다음 주 국제유가 시세의 폭락이 우려되기도 한다.

국제유가 불안으로 다음 주 뉴욕증시 코스피 코스닥 환율 전망에도 비상이 걸렸다.
사우디는 4일 국제유가 급락의 단초가 된 3월 6일 OPEC+ 즉 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의 감산 합의 결렬 책임이 러시아에 있다면서 러시아를 맹비난했다. 사우디 외무부는 이날 관영 SPA통신을 통해 '러시아 대통령실의 발표는 국제유가에 관한 진실을 왜곡했다'라는 제목으로 낸 성명을 발표했다. 이 성명에서 사우디는 감산 합의를 거부한 쪽은 러시아라고 거듭 주장했다. 사우디와 나머지 22개 산유국은 감산 합의를 연장하고 또 감산 규모도 줄이자고 제안했으나 러시아가 반대했다는 것이다.

사우디 외무부는 또 '사우디정부가 미국의 셰일오일을 제거하려고 했다'라는 러시아의 주장에 대해서도 날조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사우디 에너지부가 미국의 셰일오일을 겨냥해 감산합의에서 발을 뺐다는 러시아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사우디 에너지부 장관인 압둘아지즈 빈 살만 왕자는 "모든 산유국이 4월부터 감산 의무에서 벗어난다고 처음 말했던 장본인이 바로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이다"라고 확인했다. 러시아의 이 발언 이후 각 산유국들이 저유가와 손해를 메우려고 증산하게 됐다는 것이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OPEC+의 감산 합의를 결렬시킨 쪽은 러시아가 아니었다"라며 그 책임을 사우디측에 돌렸다. 사우디가 OPEC+ 합의에서 탈퇴해 산유량을 늘리고 유가를 할인한 것은 셰일오일을 생산하는 미국을 따돌리려는 시도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는 주장도 했다.

러시아와 사우디가 국제유가 급락의 책임을 두고 전면전의 충돌 양상을 보임에 따라 감산합의가 다시 어려워질 지 모른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OPEC+는 사우디의 제안에 따라 4월 6일 화상 회의를 열어 국제유가안정과 감산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회의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사우디와 러시아가 회의 전부터 상대방에 유가 폭락의 책임을 돌리면서 험난한 협상을 예고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