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코로나19 확산, 확진자 27만 명 넘어…총 사망자는 7000명

공유
1


美 코로나19 확산, 확진자 27만 명 넘어…총 사망자는 7000명

뉴욕, 시신 안치 공간도 부족…뉴욕주 환자 10만명, 독일·중국보다 많아

center
코로나19가 미국에서 겉잡을 수 없게 확산되고 있다. 발생 초기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오판이 사태를 키웠고 확진자 수가 27만 명을 넘어섰다. 이 감염증으로 사망한 사람이 총 7000명에 달했다. 참고사진=뉴시스
코로나19가 미국에서 겉잡을 수 없게 확산되고 있다. 발생 초기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오판이 사태를 키웠고 확진자 수가 27만 명을 넘어섰다. 이 감염증으로 사망한 사람이 총 7000명에 달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3일 오후 8시 2분(미 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전말보다 3만여명이 늘어난 27만5586명으로 집계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환자는 전 세계 확진자 109만5000여명의 4분의 1을 넘어섰다.

이런 추세면 미국 확진자는 곧 30만 명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 사망자 수는 7406명으로 집계됐다.

CNN은 이날 하루 새 1094명의 신규 사망자가 나오며 코로나19 발병 이후 하루 사망자로는 최대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뉴욕주에서는 환자가 10만 명을 넘었다.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는 하루 새 환자가 1만 명이나 늘며 총환자 수가 10만2863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사망자도 2935명으로 늘었다.

뉴욕주의 환자 수는 세계에서 4번째로 감염자가 많이 나온 독일(9만1159명)이나 코로나19의 진원지이자 5번째로 환자가 많은 중국(8만2511명)보다 많다.

이로 인해 뉴욕주에서는 장의사들이 시신을 안치할 공간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고 한다.

뉴욕주 장의사협회 사무국장 마이클 라노트는 "어제 오후부터 점점 더 많은 뉴욕시의 장의사들로부터 한계에 도달했다는 말을 들었다"며 일부 장의업체는 시신을 냉동 보관할 공간이 바닥났다고 말했다.
미 국방부 관리는 연방재난관리처(FEMA)의 요청에 따라 영안실 업무 부대를 뉴욕에 파견한다고 밝혔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도 군 병력을 포함해 100명이 넘는 연방정부 인력이 영안실 문제 해결을 돕기 위해 필요한 장비를 갖고 뉴욕시에 파견됐다고 말했다.

뉴욕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환자가 나온 뉴저지주에서도 밤새 4372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총 감염자가 2만9895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113명 증가한 646명이 됐다.

펜실베이니아주와 매사추세츠주, 일리노이주, 코네티컷주 등에서도 하루 동안 1000명이 넘는 신규 환자가 나왔다.

메릴랜드주에서는 태어난 지 한 달밖에 안 된 아기를 포함해 5명의 유아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주별 환자 수를 보면 뉴욕과 뉴저지에 이어 미시간주가 1만2744명, 캘리포니아주가 1만2224명, 매사추세츠주 1만402명, 루이지애나주 1만297명, 플로리다주 1만268명 등의 순이었다.

누적 환자 수가 1000명이 넘는 주는 29개로 늘었다.

미주리주와 앨라배마주도 이날 주 전역에 자택 대피 명령을 내리며 다른 주들에 합류했다. 이로써 미국에서 자택 대피령을 발령하지 않은 주는 8곳으로 줄었다. 자택 대피령을 발령한 곳은 수도 워싱턴DC와 42개주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뉴햄프셔주와 아칸소주가 요청한 중대 재난지역 선포를 승인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해 중대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곳은 34개 주와 워싱턴DC, 괌, 푸에르토리코 등 39곳이 됐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는 코로나19 확산지에서 온 여행객들이 호텔이나 모텔, 에어비앤비 같은 숙박 공유업체에서 단기 투숙하지 못하도록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권고를 내놓은 가운데 콜로라도주와 일리노이주, 펜실베이니아주는 주민들에게 마스크를 쓰도록 권고했다. 전날 뉴욕시와 로스앤젤레스(LA)시도 비슷한 권고를 내렸다.

또 초중고교의 휴교 조치가 잇따라 연장되면서 최소 10개 주가 통상 6월에 끝나는 이번 학년도 말까지 학교 문을 닫기로 했다고 CNN은 집계했다.

여기에는 버지니아·애리조나·미시간·버몬트·캔자스·인디애나·조지아주 등이 포함된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도 이번 학년도가 끝나기 전 학교가 문을 열 수 있을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