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은 거대 ‘코로나 병동’… "인공호흡기 달라" SOS

공유
0

뉴욕은 거대 ‘코로나 병동’… "인공호흡기 달라" SOS

쿠오모 주지사 코로나19 환자 급증 산소호흡기 부족 지원 호소
확진자 10만 명 돌파… 사망 2935명으로 9·11 테러 희생자와 비슷

center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 주지사(왼쪽)가 30일(현지시간) 1000개의 병상을 갖춘 해군 병원선 USNS컴퍼트 호가 입항한 뉴욕 항구에서 코로나 19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욕은 위기에 빠져다. 뉴욕을 도와달라""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3일(현지시간) 코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이 산소호흡기와 병원 침대 부족으로 사망할 것이라면서 도움을 호소했다.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주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의 9만2381명에서 10만2836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뉴욕주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1만455명(11.3%)이 급증하며 10만 명 선을 넘어섰고, 사망자는 562명이 늘어난 2935명을 기록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주의 사망자 규모는 2001년 9·11 테러 당시의 희생자 숫자와 거의 같은 규모라고 밝혔다.

뉴욕시의 확진자는 전날보다 5350명이 증가한 5만7159명으로 집계됐다. 뉴욕시의 사망자는 1562명이다. 뉴욕시가 확진자나 사망자 규모에서 뉴욕주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인공호흡기를 비롯해 필요한 장비를 수량만큼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뉴욕은 위기에 빠져있다"고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는 주내 병원들과 민간기업 등으로부터 당장 필요하지 않은 인공호흡기와 마스크 등 필요한 장비를 징발해 필요한 곳에 분배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사람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잉여 인공호흡기를 차용하는 것과 관련, 나를 고소하고 싶으면 고소를 하도록 하라"고 말했다.

연방정부에 더 많은 인공호흡기 등의 지원을 촉구하는 한편 "나는 사람들이 죽어가도록 하지 않을 것이다. 나는 인공호흡기가 없어 사람들이 죽어가는 상황에 빠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인공호흡기와 관련, 현재 2200개를 비축해놨다면서 하루에 350명의 새로운 환자가 인공호흡기를 필요로 하는 추세로 볼 때 "단지 6일분의 인공호흡기가 남았다"고 밝힌 바 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도 이날 CNN방송에 출연해 환자 급증으로 인한 인공호흡기 부족을 우려하면서 "일요일(5일)이 '디데이'(D-Day)"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인공호흡기 부족으로 중대국면을 맞이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내가 국가 지도자들에게 얘기해온 것은 '전시 체제'로 들어가야 한다는 것이었다"면서 "우리는 점점 더 많은 생명을 앗아가는 보이지 않는 적에 대항한 전쟁을 치르고 있고, 이것은 단지 시작일 뿐이다. 다음 주는 더 험난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MSNBC 방송에 출연해서도 인공호흡기 문제와 관련, 트럼프 행정부를 겨냥해 워싱턴DC에서는 준비에 수주가 남은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더는 수주가 아니다. 지금 수일밖에 남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음 주까지 새로 3000개의 인공호흡기를 확보해야 한다면서 간호사 1000명과 의사 150명, 300명의 호흡기 전문치료사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