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여파로 카드대출 관행 개선 일부 연기

공유
0


코로나19 여파로 카드대출 관행 개선 일부 연기

center
'카드사 대출 관행 개선방안' 시행 연기 일정. 표=여신금융협회
이달부터 시행될 예정이었던 ‘카드사 대출 관행 개선방안’이 코로나19 사태 확산·장기화로 두 달 가량 연기된다.

3일 여신금융협회는 “코로나19 사태 확산·장기화로 인한 카드사 임직원의 분산·재택 근무, 코로나19 피해고객에 대한 금융지원 업무의 인력 집중 투입 등으로 카드대출 관련 원활한 전산개발, 충분한 테스트 등에 어려움을 겪음에 따라 현실적·물리적으로 시행 시기 연기가 불가피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고 밝혔다.

카드업계는 투명하고 합리적인 금리산정과 소비자 보호 강화 등을 위해 ‘카드사 대출 관행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필요한 전산개발 등 준비를 거쳐 이달부터 순차 시행하는 일정으로 추진해 왔다.

업계에서는 별도 전산개발이 수반되지 않거나 실무준비가 상당히 이루어진 개선방안에 대해서는 예정된 일정에 따라 차질 없이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되 전산개발이 수반되는 일부 개선방안에 대해서는 부득이하게 시행 일정을 2개월 연기하기로 했다.

이번 일정 연기로 ‘불합리한 금리 차등적용 방지체계 구축’은 6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카드대출금리 비교공시 확대’, ‘대출금리 산정내역서 제공 정보 확대’도 6~7월부터 적용된다.

한편 카드업계는 코로나19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는 개인사업자·소상공인·중소기업 등에 대한 지원을 위해 개인사업자 대출 원리금 상환 유예와 대출 금리 인하, 영세·중소가맹점 대상 무이자할부 지원, 가맹점 대금지급 주기 단축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