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알바생 절반, 코로나 때문에 소득 줄었다

공유
0

알바생 절반, 코로나 때문에 소득 줄었다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아르바이트 근로자 절반이 소득 감소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알바생 1738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월 소득이 줄었다'는 응답이 50.5%를 차지했다.

'소득에 변화가 없다'는 응답이 48%, '소득이 늘었다'는 답변은 1.5%로 나타났다.
소득이 감소했다는 응답자를 업종별로 보면 학원·교육이 62.6%로 가장 많았다.

매장관리·서비스 50.4%, 배달·생산·노무 50.3%, 사무보조 48.7% 등의 순이었다.

소득이 감소한 이유는 '시급은 그대로지만 근무시간이 줄었기 때문'이란 응답이 62.2%로 가장 많았고 '연장근무가 사라지면서 수당이 줄었기 때문'이란 응답도 9.5%로 집계됐다.

알바생들은 또 코로나19로 일자리 걱정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후 아르바이트 해고에 대한 압박감을 느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64.4%가 '있다'고 했다.

그 압박감도 코로나19 여파로 휴원 중인 학원·교육 업종에서 81.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