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럽국, 코로나19 대응 ‘한국 따라하기’ 속속 합류

공유
0

유럽국, 코로나19 대응 ‘한국 따라하기’ 속속 합류

인권침해 비판하다 휴대전화 위치정보 방역 활용 태도 바꿔
독일·스페인·이탈리아 등 감염자 동선 추적 애플리케이션 개발

center
프랑스 주간지 르푸앙의 2일자 표지. 한강변의 서울시민의 일상의 모습을 담은 사진과 함께 "그들은 코로나바이러스를 굴복시켰다. 한국인들은 어떻게 하고 있나"라고 적혀 있다. 사진=르푸앙 트위터 캡처
“인권침해라는 망상 버리고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방식 적극 수용하라”

프랑스 주간지 르푸앙 2일자 특집 기사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처를 집중조명 기사 일부 내용이다.

유럽 국가들은 그동안 인권침해라는 이유로 휴대전화 위치정보를 방역에 활용하는 것을 주저해 왔다.

그러나 들불처럼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속속 태도를 바꾸고 있다.

독일은 코로나19 대응에 난맥상을 보이며 누적 확진자가 8만 명을 넘은 가운데, 한국의 대응방식에서 착안해 휴대전화 위치정보를 방역에 활용할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3일 소식통에 따르면 독일 정부는 최근 한국 정부 측에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휴대전화 활용 방식을 문의하기도 했다.

슈테펜 자이베르트 총리실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정례 공동기자회견에서 휴대전화 정보 활용계획을 밝히면서 코로나19 대응의 사회적 제한 조치를 완화하기 위한 핵심적 요소라고 설명했다.
이는 결국 오는 19일까지인 접촉 제한 조치가 풀리게 되면 한국과 비슷한 방식으로 확진자와 접촉자를 추적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스페인 정부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차단을 위해 발령한 전국의 이동제한령 감시를 위해 '데이타코비드'(DataCovid)라는 이름의 프로그램을 가동한다고 발표했다.

데이타코비드는 전국적인 이동제한령이 얼마나 잘 지켜지는지 감시하고 방역의 구멍을 찾아내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코로나19 최대 피해국인 이탈리아도 한국 방식의 코로나19 감염자 등의 동선 추적을 위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착수했다.

코로나19 최대 피해국인 이탈리아도 한국 방식의 코로나19 감염자 등의 동선 추적을 위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착수했다.

프랑스에서도 한국 방식의 휴대전화 위치정보 활용을 통한 강력한 방역망 구축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프랑스 주간지 르푸앙은 2일자 특집 기사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처를 집중조명하면서 "한국의 자가격리 애플리케이션 등 방역 시스템이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소개하고, 서방 국가들도 인권침해라는 망상을 그만두고 이런 방식을 적극 수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영국에서도 왜 한국처럼 대규모 검사를 못하느냐는 불만이 터저나오고 있다.

영국은 코로나19 발병 초기에 이른바 집단 면역을 주장했다. 어차피 전체 인구의 다수가 코로나19 감염이 불가피하다고 판단, 대규모 검사가 필요하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

유럽에서는 그동안 유행병 확산 차단 등 방역에 위치정보를 사용하는 것이 사생활·인권 침해라는 분위기가 강했으나 이런 기류는 코로나19의 맹렬한 확산이라는 예상치 못한 현실을 맞아 역전되고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