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융위 "대기업, 시장에서 자금 조달 우선…자구노력 먼저"

공유
0

금융위 "대기업, 시장에서 자금 조달 우선…자구노력 먼저"

center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사진=뉴시스


금융위원회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대기업 지원 방안과 관련, '시장을 통한 자금 조달 우선' 원칙을 재확인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이날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 여신금융협회 관계자 등과 콘퍼런스콜(전화 회의) 형태로 금융 상황 점검회의를 하면서 "대기업은 내부 유보금, 가용자산 등을 최대한 활용하면서 일차적으로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자구노력을 먼저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그동안 정부는 대기업 지원과 관련, '시장조달 우선'과 '자구노력 선행'을 강조한 바 있다"며 "정부 지원 프로그램은 금리, 보증료율, 만기 등의 측면에서 시장보다 좋은 조건을 제시하기는 어렵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고 했다.

손 부위원장은 또 "소상공인 전용 정책상품은 적체가 여전한 것으로 파악됐으나 4월 6일 이후부터 조금 나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6일부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경영안정자금 대출 일부가 기업은행으로 이관되고 기업은행의 위탁 보증이 본격화하면서 대출 병목 현상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얘기다.

이날 점검회의에서는 '100조 원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실적도 점검했다.

지난달 30일까지 모두 20만6000건, 19조9000억 원이 지원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대출·보증 지원이 12만8000건, 9조1000억 원, 기존자금 만기 연장·상환 유예가 6만8000건, 9조9000억 원이었다.

금리·연체료 할인, 카드결제대금 유예 등은 1만1000건, 8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또 소상공인·개인사업자에게 9조2000억 원, 중소·중견기업에는 10조6000억 원이 각각 지원됐다.

상담 건수는 모두 41만 건으로 소상공인 상담(소상공인진흥공단 19만4000건, 지역신용보증재단 14만1000건)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