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예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공실 상가 무상 제공

공유
0

예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공실 상가 무상 제공

center
공익활용 추진예정 공실상가 내역. 사진=예금보험공사
예금보험공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임대료 납부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을 위해 서울, 대전 등 4개 지역의 공실상가 10여개를 무상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제공되는 공실 상가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 대전 중구 문화동, 충남 서산시 잠흥동, 충북 청원군 등에 위치해 있다.

앞서 예보는 매각되지 않고 남아있던 서울 중구 황학동 소재 비어 있는 상가 4개호를 지난해 청년창업가 오피스와 지역주민 배움터 등으로 무상 제공했다.

무상 활용 후 빈 상가에 사람들이 드나들자 생기가 돌면서 건물 내 다른 공실상가까지 전부 매각할 수 있었고, 회수자금(86억 원)은 파산저축은행 피해예금자 구제재원으로 사용했다.

현재 매각된 황학동 상가에는 이미 음식점, 커피숍 등이 영업 중이며, 임대계약이 완료돼 이달 중 의류판매점 등 11개 상가 모두 입점할 예정이다.

예보 관계자는 “공실상가 공익활용사업을 통해 사회적 약자를 지원함은 물론 주변 상권 활성화 효과 등을 통해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