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티몬, 10년 만에 업계 최초 흑자 전환 성공…IPO 본격 준비

공유
0


티몬, 10년 만에 업계 최초 흑자 전환 성공…IPO 본격 준비

단발성 이벤트 아닌 지속가능한 실적 개선 목표

center
티몬이 월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사진=티몬
'만년 적자'였던 이커머스 시장에서 티몬이 새 역사를 썼다. 티몬은 지난달 소셜커머스로 시작한 이커머스 업체 중 최초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티몬은 올해 3월 실적을 결산한 결과 1억6000만 원의 월간 흑자를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월 단위로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한 것은 소셜커머스에서 시작해 조 단위 거래액을 기록하는 유통 기업들 가운데 최초다. 10년째 적자인 업계 상황에서 거둔 유일한 성과라는 평가를 받는다.

티몬은 이번 흑자가 일시적인 비용을 줄여 만든 단발성 이벤트가 아닌 분기와 연 단위로 흑자를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한 건전한 실적 개선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티몬은 지난해 4분기 이후 손실 개선을 위해 노력해왔다.
수익성 개선의 핵심은 타임커머스 플랫폼 구축이다. 파트너사에겐 단기간 내 폭발력 있는 판매와 강력한 홍보 효과를 제공하고, 소비자에겐 온라인 최저가보다 낮은 특가상품들을 구매하도록 해 선 순환이 이뤄지게 했다.

티몬의 계획대로 2개월 연속 구매 고객은 전년 대비 44% 늘었으며 대표 특가딜인 ‘티몬블랙딜’을 이용하는 사람 역시 평균 3일에 한 번씩 제품을 구매할 정도로 중복 구매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파트너 지표도 대폭 상승했다. 올 1~2월 티몬에서 딜을 진행한 상위 100여 개 파트너의 평균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가량 늘었다. 상위 매출 1만 개 파트너로 확대하면 평균 23% 매출이 올랐다. 티몬에 참여하는 파트너 수도 46% 증가했다.

티몬은 이번 흑자 전환을 계기로 내년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 준비도 시작할 방침이다. 파트너와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정책도 꾸준히 추가하고 선순환 재무구조 확보에 집중해 수익성 강화의 기틀을 더욱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이번 흑자 전환이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고 분기와 연 단위로도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월 흑자 100억 원을 낼 수 있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