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생산성본부,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과 업무협약

공유
1

한국생산성본부,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과 업무협약

center
한국생산성본부 노규성 회장(오른쪽)과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김진향 이사장이 개성공단 재개와 가치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한국생산성본부


한국생산성본부(KPC)와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은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 한국생산성본부에서 개성공단 재개와 가치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남북 경제협력을 통한 생산성 향상을 위해 개성공단 재활성화를 목적으로 협력하기로 했으며, 특히 남북경협을 위한 인재양성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앞으로 두 기관은 '남북경제협력 전문가 양성' 교육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남북경협전문가 양성 사업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 ▲개성공단 사업에 적극적인 관심을 가지고 전문가로서의 성장을 희망하는 기업과 인재 모집 및 선발 ▲남북 경협 사업의 성공적인 진출을 위한 역량 강화 교육 제공 및 네트워크 구축 등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남북경제협력 전문가 양성을 위한 과정을 올해 상반기 내에 한국생산성본부에 개설하고,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남북경협사업 확대 등 제반여건을 고려, 자격증 과정 개설과 투자지역 현장방문 프로그램 운영, 경협 관련 네트워크 구축 등 참여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교육과정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노규성 한국생산성본부 회장은 “남북경협이 새로운 희망의 포문을 여는 열쇠가 될 수 있다”며 “생산성본부는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한 남북경협 활동들을 체계적으로 재단과 함께 준비, 국가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은 "개성공단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담보하는 국민행복의 미래의 창"이라며 "두 기관의 협력은 평화경제와 개성공단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남북경협사업을 통해 미래를 준비하는 분들에게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