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중은행, 소상공인 코로나19 지원 대출 시작...문의 꾸준히 이어져

공유
0

시중은행, 소상공인 코로나19 지원 대출 시작...문의 꾸준히 이어져

center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농협 동대문지점을 방문해 코로나19 금융지원 현장 이행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금리 1.5% 대출이 시중은행에서도 시작됐다. 소상공인진흥공단에서만 대출 신청을 받았을 때보다는 다소 안정된 분위기에서 대출이 이뤄졌다.

1일 시중은행에 따르면 소상공인 지원 대출이 시작되면서 은행 지점에 대출 가능여부 등 문의가 이어졌다. 직접방문 상담 고객도 평소보다 많았지만 대기줄이 늘어설 만큼 붐비지는 않았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소상공인 대출이 시행되면서 고객들이 몰릴 것에 대비해 왔다”며 “지점에 문의가 지속하고 있지만 지점에서 처리할 수 있는 수준으로 크케 붐비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또 “지점을 방문해 대출 신청하는 고객도 있지만 인터넷 뱅킹 등 비대면을 통한 대출 시스템도 준비했기 때문에 이를 이용하는 고객들도 많다”고 밝혔다.

문의는 꾸준히 이어지지만 실제 영업점은 원활한 대출 상담이 가능했다. 이 같은 상황은 다른 은행도 마찬가지였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지점별로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소진공 대출처럼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며 “지점에서 충분히 대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지점 방문전에 전화 상담, 모바일 상담 등을 하고 고객이 몰리지 않도록 지점을 매칭해 안내해주고 있어 고객 쏠림 현상을 방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 문의가 꾸준히 있지만 지점이 붐비는 수준까지는 아니다”면서 “고객들은 앞으로 꾸준히 방문할 것 같다”고 말했다.

시중은행이 하고 있는 코로나19로 피해 지원 대책은 코로나19로 피해를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1.5% 금리로 대출을 지원하는 정책이다. 소상공인진흥공단과 기업은행에 이어 시중은행은 이날부터 대출 지원을 시작했다.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고객은 소진공이나 기업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고객보다는 신용등급이 높은 1~3등급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금융지원방안에서 소상공인을 위해 12조원의 초저금리 금융지원 패키지를 운영하고 있다. 소상공인진흥공단을 통해 2조7000억 원, 기업은행을 통해 5조8000억 원, 시중은행을 통해 3조5000억 원이 지원된다.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지역신보 등을 통해서는 3조 원의 지원이 이뤄진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