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통합당 "문 대통령 교도소 무상급식 먹여야" 유튜브 막말 파문

공유
0


통합당 "문 대통령 교도소 무상급식 먹여야" 유튜브 막말 파문

center
미래통합당이 유튜브 방송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교도소로 보내 '무상급식'을 배급해야 한다는 발언을 여과 없이 내보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미래통합당이 31일 공식 유튜브 방송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교도소로 보내 '무상급식'을 배급해야 한다는 발언을 여과 없이 내보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의 프로그램인 '뉴스쇼 미래' 진행자 박창훈씨는 방송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라고 하고 임기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말했다.

다른 참석자가 "친환경 무상급식"이라고 맞장구를 치자, 박씨는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되고 있다"고 했다.
박씨는 "무상급식을 몇 십 년 드시고 싶으신 건지,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잘못했다고 죗값 치르게만 안 해준다면 지금 당장 권력 내려놓겠다, 대통령에서 내려오겠다 이야기하는 게 올바르지 않나 생각한다"고 비꼬았다.

박씨는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에 출연해왔으며 2018년 국회의원 보좌진으로 재직하던 중 중학생에게 폭언을 한 통화 녹취록이 공개돼 사퇴했다.

문 대통령 폄훼 논란이 일자 통합당은 동영상을 삭제했다.

통합당은 지난해 10월에도 공식 유튜브 채널에 문 대통령의 속옷차림 모습을 묘사한 애니매이션을 올려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현근택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지난해, 문 대통령을 팬티만 입은 모습으로 묘사한 애니메이션을 만들어 국민들로부터 도 넘은 대통령 비하라는 지탄을 받은 데 이어 또다시 금도를 넘은 것"이라며 "건강한 비판은 온데간데없고, 그저 대통령 흠집 내기에만 골몰하는 미래통합당은 공당으로서 일말의 책임감조차 느끼지 않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현 대변인은 "얼마 전 황교안 대표도 거짓 정보를 SNS에 올렸다가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무엇이든 선동만 할 수 있다면 일단 던지고 보는 것이 미래통합당의 참 모습이라면 미래통합당은 21대 국회에 발붙일 자격이 없다"며 "미래통합당은 자성하고 당장 국민들께 사과해야 마땅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