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립식주택·스마트팜·기계대여...건설업계 '신사업 행렬'

공유
1

조립식주택·스마트팜·기계대여...건설업계 '신사업 행렬'

대형·중형 건설사 가리지 않고 정기주총서 '미래먹거리 확보' 신사업 잇따라 추가
GS건설 모듈러주택·오일가스 추진, 대림산업은 필름사업 분할 코팅제 전문생산
계룡·한신공영 등 중견사도 농업시설물 설치·골프장 운영 등 사업구조재편 ‘잰걸음’

center
올해 초 GS건설이 인수한 폴란드 단우드社의 모듈러주택 시공 사진. 사진=GS건설
부동산시장을 향한 정부 규제와 코로나19발(發) 경기 침체 영향으로 주택 경기 악화의 우려가 커지면서 건설사들이 ‘이색 신사업’을 시작하거나 키우려는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상장사 ‘정기 주주총회 시즌’이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건설사들이 회사 정관의 사업 목적에 신사업을 속속 추가하고 있다.

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지난달 27일 정기주총에서 신규사업 진출을 목적으로 ‘정관 일부 변경의 건’을 안건으로 통과시켰다. 사업 목적에 실내장식‧내장목공사업, 조립식 욕실‧욕실제품의 제조와 판매‧보수 유지관리업 등을 추가한 것이다.

GS건설은 올해 초 유럽과 미국의 모듈러 업체 3곳을 동시에 인수했다. 이번 정관 변경은 모듈러 주택사업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경영 의지로 풀이된다.

임병용 GS건설 부회장은 “최근 인수한 해외 모듈러 회사를 통해 회사 성장의 한 축으로 활용하는 한편, 오일·가스 분야, 해외 태양광 사업 등을 통한 분산형 에너지 사업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림산업은 지난달 27일 주총에서 자사 필름사업 부문을 물적 분할해 ‘대림에프엔씨’ 주식회사를 신설하기로 했다. 소비재 성격인 필름사업 부문을 떼어내고 유화 부문 구조를 재편한 것이다. 대림에프엔씨는 향후 필름·코팅제 등을 전담 생산할 예정이다.

김상우 대림산업 부회장은 “지난해 매우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영업이익이 1조 원을 초과하는 실적을 달성했지만 올해는 경영 환경 불확실성이 더 가중될 전망”이라며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개편을 위한 사업 구조 조정과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투자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중견건설사들에게 신시장 진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자리 잡는 분위기다.

계룡건설은 지난달 25일 주총에서 ▲스마트팜 설치·관리·운영업 ▲온실·부대시설 등 농업시설물의 설치·관리·운영업 ▲농작물의 생산·유통업 ▲공유주택 시공·운영업 ▲모듈러주택 제작·관리·유통업 등 5가지를 사업 목적에 추가했다. 주력인 공공공사 발주가 줄어들고 입찰경쟁도 심화하는 상황에서 사업 다각화를 통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해 외형을 더욱 확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계룡건설 관계자는 “이번 사업목적 추가는 계룡건설산업이 50주년을 넘어 100년 기업으로 가겠다는 선언적 의미도 함께 담고 있다”며 “향후 다양한 방식으로 기존 사업에 변화를 시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신공영도 국내외 골프장 운영 사업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지난달 24일 주총에서 정관을 변경해 ▲국내·해외 보관, 창고업 ▲국내·해외 골프장 운영업 ▲토목건축공사업 ▲토목공사업 ▲건축공사업 ▲강구조물공사업 ▲건설기계대여업 등 7건을 신규 사업으로 대거 추가했다.

코오롱글로벌 역시 지난달 25일 주총에서 건설기계장비 임대업 외에 ▲면직물 직조업 ▲매트리스·침대 제조업 ▲생활용 가구 도매업 ▲가구 소매업 등 5건을 신규 사업에 포함시켰다.

건설업계의 ‘주택사업 탈(脫)의존’ 현상에 한 중견건설사 관계자는 “국내외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건설경기에 크게 흔들리는 영업 실적을 안정화하려는 취지로 보인다”면서 “특히 주택 등 건축사업의 매출 비중이 높은 중견건설사일수록 올해 사업 포트폴리오 개선의 이슈가 부각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