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중국 코로나19 진단키트 시장 공략...수출확대

공유
0

[글로벌-Biz 24]중국 코로나19 진단키트 시장 공략...수출확대

100여개 기업 수출하지만 중국내 시판허가 받은 기업은 10곳 불과

우한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전 세계를 오염시킨 중국이 진단 키트 수출에 열중하고 있다. 진단키트에 대한 중국 수요가 고갈되고 세계 공급은 달리자 이를 이용해 돈벌이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100여개 중국 기업이 수출하는 진단키트는 대부분 중국내 판매허가를 받지 않은 것이다.

center
중국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진단키트 유럽 수출을 늘리고 있는 가운데 필리핀 등 일부 국가에서는 정확도가 낮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진=SCMP


홍콩에서 발행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30일 중국산 진단 키트가 유럽 등에서 흔히 보게 되면서 중국산 의료 공급품에 대한 의존도에 대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중국 최대 게놈 배열 분석회사 BGI그룹의 경우 하루 60만 개의 진단키트를 생산하고 있으며 미국에서 실시간 중합연쇄반응(PCR)진단기가 미국에서 긴급 판매승인을 얻었다고 전했다. 코로나19의 발원진인 우한에 있는 이 회사는 지난 2월 하루 20만개의 키트를 생산했는데 지금은 수백명의 근로자를 24시간 가동하고 있다.

SCMP보도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으로 102개 중국 기업이 유럽 시장 접근 허가를 받은 반면, 미국 시장 접근 허가를 받은 기업은 단 한 곳에 불과하다. 대다수 업체들은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ational Medical Products Administration)의 중국내 시판허가를 받지 못했다고 SCMP는 전했다. 13개사만이 허가를 받았다.

챵사에 있는 한 바이오기술 기업 관계자는 "본래 동물용 PCR키트 생산 허가를 받았다"면서 "17일자로 증명서를 받아 유럽 판매용 코비드-19 진단 키트 3만 개 생산을 늘릴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물론 중국이 유럽 수출을 늘린다고 해서 다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중국은 3월 초에 마스크 5억5000만 개, 진단키트 550만 개, 산소호흡기 950개를 스페인에 4억3200만 유로( 4억8100만 달러)에 수출했지만 품질 문제가 제기됐다.

스페인 일간지 엘파이스는 지난주 중국 선전의 바이오이지 바이오테크놀로지사의 진단 장비의 탐지율이 정확도 80%와 달리 30%에 불과하다고 보도했다. 필리핀 당국도 정확도가 40%에 불과해 중국산 진단키트를 폐기처분했다고 28일 밝혔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