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스크 납품하게 해 달라"…부산시청에서 시너 뿌리겠다고 협박

공유
0

"마스크 납품하게 해 달라"…부산시청에서 시너 뿌리겠다고 협박

center


30일 오전 11시 47분께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2층 종합민원실을 한 남성이 시너 4ℓ 가량을 들고 찾아왔다.

이 남성은 자신이 제작한 마스크가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효과가 있다며 약 5000만 원에 공적 마스크로 납품하게 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은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시너를 뿌려 불을 지르겠다고 협박했다.

경찰은 소방대원과 함께 소화기와 물을 뿌리며 남성을 붙잡았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조사한 뒤 처벌 수위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