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택임대사업자 75%, 평균 2억3000만 원 대출

공유
1


주택임대사업자 75%, 평균 2억3000만 원 대출

center


주택임대사업자의 75%는 대출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30일 'KOSTAT 통계플러스' 봄호에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주택임대사업자의 부채는 얼마나 될까' 분석 보고서를 게재했다.

통계청의 기업통계등록부와 민간 신용정보회사의 부채정보를 연계한 개인사업자(기업) 부채 데이터베이스(DB)를 분석한 결과, 2018년 주택임대사업자는 40만7000명으로 전년보다 57.1%, 14만8000명 늘었다.

임대주택 수도 2015년 59만 채에서 2018년 136만 채로 증가했다.

전체 주택 수 대비 임대주택 수는 7.7%로 나타났다.

주택임대사업자 가운데 대출을 보유한 비율은 75%였고 평균 대출금액은 2억2544만 원에 달했다.

전체 개인사업자의 72%가 평균 1억6353만 원의 대출금액을 보유한 것과 비교하면 38%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은행권 대출이 68%인 1억5218만 원, 비은행권 대출은 32%, 7326만 원으로 나타났다.

대출 유형별로 보면 가계대출 62%, 1억3993만 원, 사업자대출 38%, 8551만 원이었다.

종사자가 없는 주택임대사업자는 99.1%에 달했다.

대출 보유 비율은 종사자 있는 사업자가 86%, 종사자가 없는 사업자는 75%였다.

종사자 있는 사업자의 평균 대출금액은 7억3381만 원으로 종사자가 없는 사업자의 2억2061만 원보다 약 3.3배 많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