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건설, 부산서 5000억 규모 재개발사업 '무혈수주'

공유
0

롯데건설, 부산서 5000억 규모 재개발사업 '무혈수주'

범일2구역 재개발 시공권 따내…아파트‧오피스텔 1800가구 신축

center
부산 범일2구역 재개발 사업지 전경. 사진=부산시 정비사업 통합홈페이지
롯데건설이 공사비 5000억 원 규모의 부산 범일2구역 재개발사업 시공권을 확보했다.

30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범일2구역 재개발조합은 지난 27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고 롯데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이 사업은 부산 동구 범일2동 62번지 일원에 위치한 현대백화점 부산점 인근 노후단지를 재개발하는 프로젝트이다. 재개발 이후 지하 6층~지상 49층 6개동 규모의 아파트와 오피스텔 등 1800여 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조합은 지난 1월부터 시공사 선정 절차에 착수해 총 세 차례의 현장설명회를 열었지만 참여 건설사 부족으로 인한 유효경쟁 미성립에 따라 자동 유찰을 겪었다.

이후 조합은 시공사 선정 방식을 일반경쟁입찰 대신 우선협상자대상자 선정을 통한 수의계약으로 전환했고, 제안서를 단독으로 제출한 롯데건설이 경쟁 없이 시공권을 가져가게 됐다.

범일2구역은 부산지하철 1호선 범일역이 도보권에 위치해 있고, 서면‧부산역‧남구 광안리‧해운대 등을 잇는 중심에 위치해 교통 환경이 우수하다. 특히 상업지역이기 때문에 높은 용적률을 적용할 수 있어 고층아파트 건축이 가능하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