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코로나19 수백만 명 감염·10만 명이상 사망할 수도”

공유
0

“美 코로나19 수백만 명 감염·10만 명이상 사망할 수도”

파우치 NIAID 소장 CNN방송 인터뷰서 밝혀… “몇 주간 계속될 것”

center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 사진=뉴시스
미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주도하는 최고 보건 당국자가 29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수백만 명의 감염자와 10만~20만 명이 숨질 수있다고 경고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미 CNN방송 인터뷰에서 "코로나19는 '움직이는 목표(moving target)'이기 때문에 예측을 고수하고 싶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나는 지금 상황을 기준으로 볼 때 10만~20만 명이 숨질 수 있다고 본다"라며 "미국에 수백만 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것"이라고도 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미국은 12만4700여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2200명가량이 사망하는 등 발병 건수에서 세계 1위다.

파우치 소장은 1984년부터 전염병 방역을 책임진 미국 최고 전염병 전문가로,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브리핑과는 다른 소신 발언을 자주 내놓아 주목을 받았다.

그는 "앞으로 몇 주간 계속될 것이다. 내일도, 확실히 다음 주도 아니다"라며 당분간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 등 3개 주에 강제격리 명령을 검토한다고 밝혔다가 철회한 것과 관련해 백악관에서 관련 회의 끝에 이뤄진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전날 밤 3개 주 주민에게 14일 동안 비필수적인 미국 내 여행 자제를 촉구하는 권고안을 발표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