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원태 한진 회장 “국민 뜻 받들어 새로운 출발…위기극복 역량 집중”

공유
0

조원태 한진 회장 “국민 뜻 받들어 새로운 출발…위기극복 역량 집중”

“주주·국민 현 경영진에 기회 준 것…회사 체질 강화 나설 것”



center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29일 "국민과 주주 여러분이 이번 한진칼 주주총회를 통해 보내준 신뢰는 이 위기를 잘 극복하라고 준 기회임을 다시한번 명심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대한항공]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에서 완승을 거둔 조원태 한진 회장은 29일 “국민 여러분의 뜻을 받들어 새로운 마음으로 출발하겠다”고 다짐했다.

조 회장은 이날 한진칼 주주총회와 관련한 입장문을 통해 “제 7기 주주총회를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도와주신 주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국민과 주주 여러분이 이번 한진칼 주주총회를 통해 보내준 신뢰는 이 위기를 잘 극복하라고 준 기회임을 다시한번 명심하겠다”고 이같이 말했다.

지난 27일 열린 한진칼 주총에서 조 회장은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했고, 한진칼이 제시한 의안 모두 주주로부터 승인을 얻어 통과됐다. 반면 반(反)조원태 진영인 ‘3자 연합’은 단 한 명도 이사로 진입시키지 못하면서 판정패를 당했다.
조 회장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위기 극복에 집중하기로 했다. 그는 “지금 저에게는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가 있다”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한진그룹 전 임직원이 전력을 다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현재 전 세계가 코로나19 사태로 큰 고통을 겪고 있고 특히 항공산업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했던 커다란 위기에 직면해 있다”라며 “대한항공의 경우 90% 이상의 항공기가 하늘을 날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 같은 위기의 파고를 넘기 위해 전 임직원들과 함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고 뼈를 깎는 자구 노력도 병행할 것”이라며 “기존에 발표한 송현동 부지 등 유휴자산 매각과 더불어 이사회와 협의해 추가적인 자본 확충 등으로 회사의 체질을 한층 더 강화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촉발된 위기는 단일 기업이나 산업군만의 노력으로는 극복이 어려운 점을 감안할 때 회사의 자구 노력을 넘어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시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항공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적 항공사로서 이와 같은 난국을 헤쳐나가기 위해서 가장 먼저 앞장서겠다”며 “제가 솔선수범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영환경이 정상화되면 국가 기간산업으로서의 소명의식을 바탕으로 국가와 국민 여러분을 위해 더욱 헌신하겠다"며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신 것에 대해 늘 부채의식을 갖고 사회에 더욱 환원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