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천식치료제 ‘알베스코’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돌입

공유
0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천식치료제 ‘알베스코’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돌입

right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로고. 사진=뉴시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천식치료제 ‘알베스코’에 대한 효능을 알아보는 임상연구가 추진된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이 연구소는 코로나19에 천식치료제 '알베스코'의 성분인 시클레소니드(Ciclesonide)의 약효성이 우수함을 확인했다고 밝힌바 있다.

이번 임상 연구는 연구 목적으로 진행되는 연구자 임상연구이며, 통상 30일 소요되는 임상 시험계획 승인을 사전상담 및 신속심사를 통해 신청일로부터 하루 만에 식약처의 승인을 받았다.
시클레소니드는 현재 국내외에서 임상시험 진행 중인 렘데시비르, 칼레트라, 클로로퀸과 비교 시 세포실험에서 항바이러스 활성이 동등하거나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코로나19 증상이 발생한 지 7일 내 또는 진단 후 3일 내인 환자 141명을 대상으로 수행된다. 환자들은 매일 2회씩 14일간 약을 처방받는다.

일본에서는 실제 환자에게 투여해 회복된 사례가 보고되었고, 일본 감염증 학회에서도 관찰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향후,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코로나19 약효가 우수한 여타 물질을 추가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약물 재창출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화학연구원, 대한감염학회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실효성 있는 연구결과를 창출하고, 이를 의료현장에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