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건설, 부산서 3800억 규모 도시정비 시공권 확보

공유
9


현대건설, 부산서 3800억 규모 도시정비 시공권 확보

경쟁사 ‘포스코‧반도’ 제치고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수주
탄탄한 재무구조 바탕으로 ‘골든타임분양제’ 제시…조합원 호응 얻어

center
부산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공사비 3800억 원 규모의 부산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의 시공권을 확보했다.

부산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조합은 지난 28일 구역 인근 자동차운전학원 주차장 부지에서 시공사 선정을 위한 조합원 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현대건설은 전체 조합원 471명 중에 238표(52.9%)를 얻어 경쟁사인 포스코건설과 반도건설을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이 사업은 부산시 진구 범천동 850-1번지 일원에 지하 6층∼지상 49층 규모의 아파트 8개동 1323가구와 오피스텔 188실 등을 신축하는 프로젝트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47개월이다.
사업지는 부산 국제금융단지·서면과 가깝고, 부산지하철 1호선 범내골역과 2호선 국제금융센터·부산은행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더블역세권에 위치해 시공사 입찰 전부터 ‘알짜 정비사업장’으로 분류돼왔다.

앞서 진행된 시공사 입찰에서 현대건설은 범천1-1구역을 부산의 상징이 되는 단 하나의 아파트 단지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강남권 재건축단지 수준의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을 제시했다.

특히 현대건설은 탄탄한 재무적 건전성을 바탕으로 ‘골든타임분양제’(조합이 일반분양 시점을 조율하는 제도)도 제안했다. 일반적인 분양은 추가로 발생하는 재개발 사업비 부족분을 조합원 추가분담금으로 메꾸지만 ‘골든타임분양제’를 적용하면 사업시행자인 조합이 일반분양 시기를 결정할 수 있어 조합원의 이익을 가장 우선할 수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골든타임분양제 적용으로 일반분양 시점을 조합원들이 스스로 조율하게 하고, 차별화된 단지 외관, 조경 디자인 등을 제안한 것이 조합원들의 마음을 움직인 것 같다”면서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이 부산 최고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사업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