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불구 2월에 회사 설립 가장 많았다

공유
0

코로나 불구 2월에 회사 설립 가장 많았다

center
자료=한국CXO연구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심각했던 2월에 법인이 가장 많이 설립된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2010년 1월∼올해 2월 주식회사 법인 등기신청 현황을 분석한 결과, 10년 동안 회사를 설립하기 위한 등기 신청은 모두 82만2264건으로 나타났다.

조사는 상법 법인 중 반드시 법원에 설립등기 신청을 해야 하는 주식회사 법인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올해 2월의 경우 1만781개 회사가 설립등기 신청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등기신청이 1만 건 넘은 달은 올해 2월이 유일했다.

이는 지난해 2월의 7103건보다 50.8%나 늘어난 것이다.

또 올해 2월 설립 등기 신청한 회사 중 자본금 50억 원 이상이 16개, 100억 원 넘는 법인도 7개나 됐다.

올해 2월 다음으로 주식회사 설립이 많은 달은 올해 1월 9922건, 2018년 1월 9241건, 2019년 1월 9228건, 2019년 7월 9219건, 2019년 12월 9207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