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계 경제성장률, 올해 마이너스 1.5% 후퇴 가능성

공유
0


세계 경제성장률, 올해 마이너스 1.5% 후퇴 가능성

center
독일 알리안츠는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 1.5%로 후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계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침체기가 길어지는 'L자형' 회복세를 보일 경우,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은 마이너스 1.5%로 후퇴할 것으로 전망됐다.

28일 독일 금융회사 알리안츠는 '코로나19 : 격리된 경제'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사태가 12∼18개월 이어질 경우, 세계 각국의 국경 폐쇄와 외출 제한 등의 조치가 지속되면서 세계 경제가 'V'자 반등이 아닌 'L'자 추세를 나타낼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또 파산하는 기업은 작년보다 25% 늘고 세계 무역은 10% 줄 것으로 예상했다.

이 경우 미국과 유로존은 각각 마이너스 3%, 마이너스 6%의 ‘역성장’을 하고 중국 rudw도 1.5%에 성장하는데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보고서는 'L'자형 가능성이 높지는 않지만 회사채 신용등급 재조정, 유동성 압박, 정부의 정책 오류 등 위험 때문에 이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가장 유력한 시나리오는 'U'자형 반등이라며 이 경우 세계 경제가 올해 하반기부터 회복세로 돌아서 연간 0.8%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