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인이 고양이에게 코로나19 감염시킨 사례 발생

공유
0


주인이 고양이에게 코로나19 감염시킨 사례 발생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자료사진.


벨기에에서 고양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주인으로부터 이 질병에 감염된 사례가 보고됐다.

27일(현지시간) 브뤼셀타임스, 가디언 등에 따르면 벨기에 보건당국은 동부 리에 주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여성이 그가 기르는 고양이에게 코로나19를 옮겼다고 밝혔다.

고양이는 주인이 코로나19 증상을 보이기 시작한 지 일주일 뒤 증세가 나타났다.

바이러스학자 스테판 휴흐트 교수는 "고양이가 설사를 하며 계속 구토와 호흡 곤란을 겪었다"면서 "연구진은 고양이의 대변에서 바이러스를 검출했다"고 밝혔다.

벨기에 연방식품안정청(FAVV)은 "인간에게 코로나19를 일으킨 바이러스가 야생동물에서 유래된 것으로 추정되지만 이후 인간에 적용된 '인간화 바이러스'가 됐다"며 "직접적인 사람 간 전염 위험과 비교해 애완동물이 인간에게 바이러스를 옮길 위험은 무시해도 괜찮을 정도"라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인간에게서 동물로 전염된 경우 역시 현재로선 극히 드물다.

벨기에의 고양이를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애완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는 아직 세 건에 불과하다.

앞서 홍콩에서 코로나19 확진자들의 반려견 두 마리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 개들은 벨기에에서 감염이 확인된 고양이가 호흡과 소화 장애를 보인 것과 달리 따로 코로나19 증상을 나타내지는 않았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확진을 받았을 경우 반려동물 쓰다듬기, 포옹, 입맞춤, 음식 공유 등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