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1대 총선 후보 등록 마감… 경쟁률 4.4대 1

공유
0

21대 총선 후보 등록 마감… 경쟁률 4.4대 1

center
중앙선관위는 21대 국회의원 선거의 평균 경쟁률은 4.4대 1로 최종 집계했다.


오는 4월15일 치러지는 21대 국회의원 선거의 평균 경쟁률은 4.4대 1로 최종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4·15 총선 후보자 등록 마지막 날인 27일까지 전국 253개 지역구에 1118명이 등록했다.

역대 총선 지역구 평균 경쟁률은 2008년 18대 총선 4.5대 1, 2012년 19대 총선 3.7대 1, 2016년 20대 총선 3.7대 1이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253명 ▲미래통합당 237명 ▲민생당 58명 ▲정의당 77명 ▲우리공화당 42명▲민중당 60명 친박신당 5명 등이 후보자 등록을 마쳤다.

또 국가혁명배당금당 235명, 기독자유통일당 10명, 노동당 3명, 한나라당 3명, 기본소득당 2명 순으로 많았고 공화당, 국민새정당, 미래당, 민중민주당, 새누리당, 충청의미래당, 통일민주당, 한국복지당 등은 후보를 1명만 냈다.

무소속 후보자는 113명에 달했다.

17개 광역 시도별 경쟁률은 서울 4.7대 1, 부산 4.2대 1, 대구 5.1대 1, 인천 4.1대 1, 광주 5.3대 1, 대전 4.0대 1, 울산 4.7대 1, 세종 5대 1, 경기 4.1대 1, 강원 4.6대 1, 충북 3.9대 1, 충남 4.0대 1, 전북 4.4대 1, 전남 4.5대 1, 경북 4.6대 1, 경남 4.6대 1, 제주 5대 1로 나타났다.

서울에서는 민주당의 이낙연 전 총리와 통합당의 황교안 대표가 출마해 '미니 대선'으로 불리는 종로구가 12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성별로는 남성 905명, 여성 213명이었다. 제주도와 세종시는 여성 후보가 각각 1명이었다.

연령대별로는 50대 후보자가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539명(48.2%)으로 가장 많았다.

60대는 291명(26%)이었고, 40대 181명(16.2%), 30대 56명(5%), 70대 31명(2.8%), 20대 15명(1.3%), 80대 5명(0.4%)순으로 집계됐다.

청년층인 20~30대 후보자는 71명으로 전체의 6.4%였다.

최고령 후보자는 서울 종로구에 출마한 국가혁명배당금당 박준영 후보로 83세였고, 최연소 후보자는 서울 은평을에 등록한 기본소득당 신민주 후보로 25세였다.

직업별로 보면 정치인이 409명으로 전체 후보자의 36.6%를 차지했다.

국회의원 182명, 변호사 61명, 교육자 49명, 상업 37명, 회사원 34명, 약사·의사 25명, 건설업 20명, 농·축산업 11명, 종교인 9명, 금융업 5명, 무직 16명, 기타 247명 등으로 나타났다.

학력별로는 대학원졸업 출신 후보자가 425명으로 전체의 38%를 차지했다.

대졸 395명, 고졸 55명, 전문대졸 43명, 중졸 8명, 초졸 7명 등의 순이었다.

21대 총선 등록 후보자는 총 1조7010억873만4000원의 재산을 신고했으며, 후보자 1인당 평균 재산액은 15억2147만5000원으로 집계됐다.

후보자 22명(1.9%)은 최근 5년간 세금을 단 한 푼도 내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기간 체납 전력이 있는 후보는 전체 등록자의 14.57%에 달했다.

고액 체납자 1위는 이동규 우리공화당 후보로 12억5250만원이었으나 후보 등록을 하면서 뒤늦게 전액 납부했다.

정당별로는 허경영씨가 대표로 있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이 11명으로 가장 많았다.

전체 지역구 후보자 1118명 중 전과기록이 있는 후보자는 419명으로 37.5%에 달했다.

경기 안산시단원구갑 김동우 민중당 후보가 전과 10범으로 가장 전과 기록이 많았고, 서울 강서구갑 노경휘 국가혁명배당금당 후보가 전과 9범, 이어 대구 달서구갑 권택흥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남 창원시성산구 이흥석 민주당 후보, 경남 김해시을 이영철 무소속 후보가 전과 8범이었다.

전과 7범은 5명, 6범이 7명, 5범이 17명, 4범은 21명, 3범은 38명이었다. 재범은 89명, 초범은 237명이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이 100명, 국가혁명배당금당이 90명, 미래통합당이 62명이었다.

민중당 41명, 정의당 39명, 민생당 26명, 우리공화당 17명 등의 순이었다.

무소속 후보들은 35명이 전과를 보유했다.

허경영 대표의 국가혁명배당금당 소속인 김성기 후보(부산 서구동구)는 살인 전과가 1건 있었고, 경북 군위군의성군청송군영덕군에 출마하는 이광휘 후보는 존속상해 전과가 있었다.

경남 김해을 안종규 후보는 강제추행 등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2건과 청소년보호법 위반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박용진 후보(서울 강북을)는 특수공무집행방해, 국가보안법 위반 등과 함께 음주운전으로 전과 4범을 기록했고, 통합당 소속 장기표 후보(경남 김해을)는 내란음모, 반공법 위반 등으로 전과 5범을 기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