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B국민카드, 자동차할부서비스이어 휴대폰 리스금융서도 성과낼까

공유
2

KB국민카드, 자동차할부서비스이어 휴대폰 리스금융서도 성과낼까

center
KB국민카드가 자동차 할부금융 이어 리스금융 사업에도 뛰어드는 등 신사업 발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사진=KB국민카드
KB국민카드가 자동차 할부금융 이어 리스금융 사업에도 뛰어드는 등 신사업 발굴에 적극 나서고 있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B국민카드는 아이폰, 아이패드 등 애플(Apple)의 정보통신(IT) 제품 구매 고객 대상 ‘리스 금융 서비스’를 다음달 선보인다. 리스는 제품 등을 구매해 대여하고, 리스기간 동안 리스료를 내고 사용하는 금융서비스를 뜻한다.

이 서비스는 KB국민카드 회원 여부에 관계없이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휴대폰 본인 인증을 통해 신속하게 부여된 고객별 한도 범위 내에서 서류 제출과 담보 설정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또 인터넷·모바일 등 온라인 채널 또는 리셀러 매장 내 비치된 QR코드를 통해 리스 희망 제품을 선택하고 리스 기간, 선납금 등 각종 부대 조건도 자유롭게 조정해 약정할 수 있다.
고객이 애플 제품 선택 후 리스 금융 약정을 체결하면 KB국민카드는 애플 프리미엄 리셀러사로부터 해당 제품을 구매해 고객에게 인도하고 고객은 매월 사용료(리스료)를 분할 상환하게 된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애플 제품에 이어 내구 연한이 있는 내구재 품목으로 리스 금융 대상 상품을 다양하게 확대하는 등 수익 다각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서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KB국민카드는 자동차할부금융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KB국민카드는 2015년 5월 26일 할부금융업을 등록, 신차 할부금융을 개시했다. 2015년 말 할부금융자산은 3억7100만 원에 그쳤으나 지난해 9월 2조5383억 원으로 급격히 성장했다.

지난 1월에는 중고차 할부금융 특화 영업점인 ‘오토 금융센터’를 열었다. 또 KB캐피탈 중고차 거래 플랫폼 ‘차차차3.0’와 자동차금융 상품·서비스를 연계하는 등 할부금융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가맹점수수료 인하, 대출 총량규제 등으로 카드업계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집중한 결과 KB국민카드의 지난해 순이익은 3165억 원으로 전년보다 10.4% 증가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지속적인 비용 효율화 노력, 리스크 관리 강화와 함께 할부금융, 리스, 중금리 대출, 해외시장 진출 등 다양한 신규 수익원 발굴 노력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