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완치 아스널 감독 "마른 기침·가슴 통증이 전부였다“

공유
0

코로나19 완치 아스널 감독 "마른 기침·가슴 통증이 전부였다“

center
미켈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 사진=뉴시스
"3~4일 간 약간의 마른 기침과 발열, 약간의 가슴 통증이 있었다. 그것이 전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미켈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이 자신이 겪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세를 전했다.
EPL에서 최초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아르테타 감독은 27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지금은 완전히 회복된 느낌"이라면서 현재 몸 상태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림피아코스로부터 우리팀이 코로나19에 노출됐을 수도 있다는 연락을 받았을 때 증상이 나타났다. 내 안에 뭔가가 느껴졌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아르테타 감독의 부인과 보모도 코로나19 확진자로 분류됐다. 아르테타 감독이 가족들과 철저히 공간을 나눠 생활했지만 두 사람의 확진을 막진 못했다. 다행스럽게도 세 명의 아이들은 검사 결과 건강에 큰 이상이 없었다.

코로나19 극복을 통해 교훈을 얻어야한다고 강조한 아르테타 감독은 자신이 없는 동안 팀을 잘 이끌어준 나머지 스태프들과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면서 훈련장으로 돌아가기 전까지 본인의 위치에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