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애국심 코로나19 '연대와 협력' 발휘”…전상수당 5배 인상

공유
0


문 대통령, “애국심 코로나19 '연대와 협력' 발휘”…전상수당 5배 인상

center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 헌화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제5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서해수호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은 바로 그 애국심의 상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우리는 애국심으로 식민지와 전쟁을 이겨냈고, 경제성장과 민주주의를 이뤄냈다. '연대와 협력'으로 우리는 역경을 극복할 수 있었으며, 그 힘은 국토와 이웃과 우리 역사를 사랑하는 애국심으로부터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영웅들이 실천한 애국심은 조국의 자유와 평화가 됐다"며 "우리는 아무도 넘볼 수 없는 강한 안보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와 협력을 이끌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위기 앞에서 우리 군과 가족들은 앞장서 애국을 실천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싸우면 반드시 이겨야 하고,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다면 우리는 그 길을 선택해야 한다"며 "가장 강한 안보가 평화이며, 평화가 영웅들의 희생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위한 예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전투에서 상이를 입은 국가유공자들에 대한 추가 보상책도 마련하고 있다. 올해 163억 원 수준인 ‘전상수당’을 내년 632억 원으로 다섯 배 인상하고, 점차로 ‘참전 명예수당’의 50% 수준까지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했다.

또 "진정한 보훈은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이 명예와 긍지를 느끼고, 그 모습에 국민들이 자부심을 가질 때 완성된다"며 "국가는 군의 충성과 헌신에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 진정한 보훈으로 애국의 가치가 국민의 일상에 단단히 뿌리내려 정치적 바람에 흔들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애국심은 대한민국을 더욱 튼튼하고 큰 나라로 만들 것이며, 국제사회와의 협력 속에서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역사를 기록할 것"이라며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불굴의 영웅들을 기억하며, '코로나19' 극복의 의지를 더욱 굳게 다진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