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15총선 후보 등록 첫날 906명…경쟁률 3.6대 1

공유
0


4·15총선 후보 등록 첫날 906명…경쟁률 3.6대 1

center
선관위 자료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1대 총선 후보자 등록 첫날인 26일 253개 선거구에서 906명이 후보자 등록을 마쳐 3.6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233명 ▲미래통합당 203명 ▲국가혁명배당금당 190명 ▲정의당 67명 ▲민중당 51명 ▲민생당 43명 ▲우리공화당 22명 ▲노동당 3명 ▲기독자유통일당 3명 ▲기본소득당 2명 ▲친박신당 2명 ▲공화당 1명 ▲국민새정당 1명 ▲민중민주당 1명 ▲미래당 1명 ▲통일민주당 1명 ▲새누리당 1명 ▲충청의미래당1명 ▲한국복지당 1명 ▲무소속 79명이 등록을 마쳤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446명으로 가장 많았고 60대 239명, 40대 149명, 30대 40명, 70대 19명, 20대 12명, 80대 1명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 후보자가 734명인데 반해 여성 후보자는 172명에 그쳤다.

전국 17개 광역 시도별로 보면 경쟁률은 울산과 강원이 각각 4.3대1로 가장 높았다.

또 서울 3.7대1, 부산 3.3대1, 대구 4.2대1, 인천 3.6대1, 광주 4.1대1, 대전 3.1대1, 세종 4대1, 경기 3.4대1, 충북 3.6대1, 충남 2.9대1, 전북 3.4대1, 전남 3.5대1, 경북 3.6대1, 경남 3.7대1, 제주 3대1 등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