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산업은행·수출입은행, 두산중공업에 1조 원 대출

공유
4


산업은행·수출입은행, 두산중공업에 1조 원 대출

center
두산중공업이 산업은행·수출입은행과 1조 원 규모의 대출 약정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이 산업은행·한국수출입은행과 1조 원 규모의 대출 약정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두산그룹 지주사 ㈜두산으로부터 두산메카텍을 현물출자 받아 자본을 확충하고 고정비 절감을 위해 최근 명예퇴직을 실시하는 등 자구노력을 이행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어 이들 은행으로부터 자금을 대출받게 됐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두산중공업은 이번 대출을 발판 삼아 당초 계획하고 있었던 재무구조 개선을 보다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두산중공업은 빠른 시일 내 재무구조 개선활동을 마무리하고 금번 대출금액을 상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수출입은행과 협의 중인 6000억 원 규모 해외공모사채 만기 대출 전환건은 이번 대출 약정과는 별도로 진행 중이다.

한편 두산중공업 대주주 ㈜두산은 이번 두산중공업의 대출약정에 대한 담보제공을 결정하고 ㈜두산이 보유한 두산중공업 보통주식, 부동산 등을 담보로 제공하기로 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