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사회책임투자 등 시민단체, “금융업계, 탈석탄 동참해달라”

공유
0

사회책임투자 등 시민단체, “금융업계, 탈석탄 동참해달라”

교육청 금고 운영 금융기관 선정에 탈석탄 항목 추가 요청
정부도 기후변대화 대응 고심

center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등 시민사회단체가 교육청 금고에 탈석탄 금융기관 지정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환경운동연합
“금융업계가 앞으로는 석탄발전 등에 투자하지 않고 지속가능한 성장에 동참해주길 바랍니다.”

26일 이종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사무국장은 환경⸱시민사회단체들이 금융회사의 탈석탄 선언 동참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무국장은 “현 시대는 지속가능 성장, 탈석탄 발전 등이 요구되고 있다”며 “이러한 흐름을 뒷받침 해줄 수 있는 것이 금융이다. 녹색금융으로 미래세대에 희망을 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과 환경운동연합, 청소년 기후행동 등 청소년·환경·시민단체들은 금융업계의 탈석탄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 25일은 서울교육청에 탈석탄 금고 지정을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시민단체들은 “교육청은 특히 미래세대가 자신의 의무와 권리를 다하는 시민이 되도록 교육을 통해 키우고 책임지는 기관”이라며 “기후위기는 미래세대가 살아갈 권리를 원천적으로 박탈해 버리지만 우리나라의 모든 교육청은 기후위기의 최대 주범인 석탄발전소에 자금을 지원하는 금융기관을 금고로 지정해 운용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교육청 금고를 선정할 때 평가 항목으로 탈석탄 활동 등을 추가해 금고를 지정해달라는 것이다.

올해 서울과 부산, 대구, 강원도, 제주도 등 5개 교육청의 금고 지정 기간이 만료를 앞두고 있다. 우선 이들 5개 교육청부터 탈석탄 금고를 지정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5개 교육청의 2020년 금고 규모는 약 22조4000억 원이다.

5개 교육청중 부산은 부산은행이, 4개 교육청은 NH농협은행이 금고를 맡고 있다. 내년 이후 금고지정이 만료되는 12개 교육청의 금고는 모두 농협은행으로 지정돼 있다. 전체 17개 교육청 중 16개 교육청 금고를 농협은행이 맡고 있어 농협은행의 탈석탄 선언 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이종오 사무국장은 “농협이 교육청 대부분의 금고를 맡고 있어 농협에만 탈석탄을 요청하는 모습으로 비칠 수 있지만 그것은 아니다”라며 “금융권 전체가 탈석탄에 동참하기를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무국장은 또 “탈석탄 동참이 이미 투자된 것까지 회수하며 무리하게 하자는 것은 아니다”라며 “앞으로 탈석탄, 지속가능 발전을 추진해달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NH농협금융 관계자는 “세계 경제가 탈석탄 트렌트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은 인정해야하는 사실”이라며 “이러한 흐름에 맞춰 농협금융에서도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현재 석탄관련 신규투자는 하지 않고 있다”며 “신재생에너지 위주로 투자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탈석탄 움직임은 전 세계가 공감하고 있다. 정부도 기후변화 대응에 민감하게 대처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올 하반기 2020년 P4G 정상회의 개최를 준비중이다. P4G는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Global Goals 2030)로 기업‧시민사회 등이 참여하는 민‧관 파트너십을 통해 녹색성장, 지속가능발전, 파리협정과 같은 목표 달성 가속화를 위한 국제 연대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