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교육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공고

공유
0


교육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공고

대학-지역 간 협업체계 구축·운영 통해 대학 지역혁신역량 강화

center
교육부는 국고 1080억 원이 투입되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기본계획' 사업을 확정하고 27일 공고했다.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내 교육부
교육부는 국고 1080억 원이 투입되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기본계획' 사업을 확정하고 27일 공고한다고 밝혔다.

기본계획은 지난 1월 20일 사업 주요사항 발표 이후, 지자체·대학·지역혁신기관과 관계 부처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쳐 확정했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사업은 대학과 지역 간 협업체계를 구축해 대학들이 핵심분야와 연계해 교육체계를 개편하고 지역혁신기관과 협업하여 과제를 수행하는 것을 지원한다.

우선 상향식 지역혁신을 핵심가치로 삼고 '지자체의 적극적인 사업 참여'는 사업의 성공을 위해 모든 단계에서 요구한다.

따라서 지자체장이 대학 부문을 대표하는 총괄대학의 장과 함께 사업의 주요사항을 결정하는 지역협업위원회 공동 위원장으로 지역혁신기관 간 협업을 주도한다.
핵심분야별로 담당 지자체 부서를 지정해 해당 핵심분야를 주관하는 중심대학과 함께 과제 추진을 총괄한다.

지역에서는 플랫폼에서 추진되는 활동들이 유기적으로 연계되도록 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준비한다.

특히 그동안 분절적으로 추진되던 다양한 대학 관련 사업들을 '데이터베이스화하여 총괄·관리'하고 사업 간 연계 방안을 마련하는 것을 총괄운영센터의 주요 기능으로 강조했다.

또한 핵심분야에서 '대학교육혁신과 협업과제 간 연계'를 추진하는 한편 '핵심분야 간 연계'를 통한 상승효과 창출도록 했다.

사업 신청 예비 접수는 4월 27일까지, 사업계획서 접수는 6월 5일 마감된다. 최종 평가결과는 7월 중 확정해 발표한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대응 등 지역이 처한 상황을 고려해 사업종료 시기를 기존 내년 2월에서 5월로 연기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교육부에서 추진하는 이 사업에 대해 지역의 기업과 테크노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여러 지역혁신기관 등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다른 부처에서도 사업 간 연계를 위해 강력한 협업의지를 보내고 있다"며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을 통해 '대학의 혁신'이 '지역의 혁신'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