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년 전월세대출 규모 4.1조원으로 3조원 확대

공유
1

청년 전월세대출 규모 4.1조원으로 3조원 확대

center
소득이 없는 학생과 취업준비생 등에게 지원되는 청년전월세 대출의 비율이 28%를 넘어서고 있다. 자료=금융위원회
청년 전월세대출 공급규모가 4조1000억 원으로 확대된다.

금융위원회는 26일 관계 부처가 합동으로 마련한 ‘청년의 삶 개선방안’에서 청년전월세대출 공급규모를 기존 1조1000억 원에서 3조 원 증가한 4조1000억 원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만 34세 이하 청년에게 2%대 금리로 7000만 원 이하 보증금, 월 50만 원 이하 월세를 지원하는 상품이다. 월세 지원은 2년간 월세대출을 받고 최대 8년까지 거치(이자만 납부)한 후 분할상환할 수 있다.

금융위에 따르면 작년 5월 27일 금융위와 주택금융공사, 은행권이 협약을 통해 총 1조1000억 원을 목표로 출시된 이후 지난 3월 20일까지 10개월간 청년 2만5000명에게 총 1조2000억 원이 지원됐다. 이용자의 평균대출금액은 전세대출 5009만 원, 월세대출 591만 원이었으며 금리는 시중 전세대출 평균금리보다 0.33%포인트 저렴한 평균 2.57%였다.

특히 이용자 중 28.5%가 소득이 없는 학생·취업준비생 등으로 실제 청년 주거문제 해결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의 공급규모가 4조1000억 원 규모로 확대됨에 따라 약 6만명의 청년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되고 있다.

특히 최근 금리 하락을 반영하면, 그간의 금리보다 더 저렴한 금리로 상품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대출은 정부의 재정투입 없이 은행이 시중에서 조달한 자금을 활용하는 것으로 금리도 시중 전세대출 금리에 연동되며 약 30bp(1bp=0.01%포인트) 저렴하다.

금융위는 “지난 2월부터 도입된 온라인을 통한 신청방식을 확대해 청년의 접근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