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황교안 제안 '40조 채권'…"구체방안 제시하면 검토"

공유
0


문 대통령, 황교안 제안 '40조 채권'…"구체방안 제시하면 검토"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제안한 40조 코로나 극복채권과 관련, 구체적인 방안 제시하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40조 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을 위한 채권 발행을 제안한 데 대해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황 대표는 지난 22일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대응 방안으로 국내총생산(GDP)의 2% 수준인 40조 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과 함께 관련 재원 마련을 위한 '코로나 극복채권' 발행을 제안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4·15 총선 후보등록이 시작된 것과 관련,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 말고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 어려움 극복에 전념하라"고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