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한항공 이어 한국공항도 ‘임원 급여 반납’

공유
0


대한항공 이어 한국공항도 ‘임원 급여 반납’

center
대한항공에 이어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국공항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 극복을 위해 임원들의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

한국공항은 26일 급여 반납은 전무급 이상 월 급여의 40%, 상무급은 30%로, 4월부터 시행해 경영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유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국공항은 현재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임직원 희망 휴직과 수익 창출과 관계없는 경비 축소, 불요불급한 투자 보류 등 자구책을 시행해 오고 있다. 앞으로도 다각적인 검토를 통해 경영상황에 대응한 추가 자구책을 추진하겠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한국공항은 지난 3월초, 지상조업사 4개사와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해 정부에 공항 사용료 감면에 대한 청원을 제기했었다.

앞서 대한항공은 경영 악화에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경영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반납하고, 추가적 유휴자산 매각에 나서기로 했다.

한편 항공기 지상조업 서비스를 주력으로 하고 있는 한국공항은 국내 최대 지상조업 전문회사로 대한항공을 비롯한 50여 고객 항공사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진제주퓨어워터와 물류장비 렌탈사업, 세탁사업, 제주민속촌 운영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