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공직자 재산공개] 전국 시·도교육감 재산 평균 8억5천만 원

공유
0


[공직자 재산공개] 전국 시·도교육감 재산 평균 8억5천만 원

최다 강은희 대구교육감 24억1762만원…최저 장석웅 전남교육감 2억1499만원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시·도 교육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전국 시·도교육감 17명의 평균 재산은 8억5571만5000원으로 나타났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가장 많은 24억1762만 원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6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20년 17개 시·도교육감의 재산을 공개했다.

강 교육감은 지난해보다 779만9000원이 늘어난 24억1762만 원으로 최고에 이름을 올렸다.

강 교육감은 자신 명의로 14억 원 건물을 소유하고, 자신과 장·차남의 유가증권은 9억4337만3000원이었다. 예금은 본인과 배우자, 모친, 장·차남 모두 6억925만5000만 원을 신고했다. 채무는 임대보증금 등이 6억520만8000원이 있다.
교육감 중 두 번째로 재산이 많은 인물은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다. 그는 14억4730만5000원을 신고했다. 예금이 7억8218만원5000원으로 가장 많았고, 부동산은 건물 3억3090만원, 토지 3억2889만 원 등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0억9386만1000원을 신고했다. 조 교육감은 배우자 명의의 연립주택이 7억3600만 원으로 책정됐으며, 이를 포함해 건물 9억5600만 원을 신고했다.

조 교육감의 지난해 예금은 자신과 배우자, 모친, 장남, 차남을 합해 3억8119만8000원, 채무는 2억4706만7000원이다.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한 교육감은 장석웅 전남교육감으로 2억1499만8000원이다. 교육감 중 가장 재산이 많이 늘어난 사람은 박종훈 경남교육감으로, 3억4449만6000원이 증가했다. 박 교육감은 총 4억159만5000원을 신고했다.

서울시부교육감으로 재직하다 최근 중앙교육연수원장으로 자리를 옮긴 김원찬 원장은 21억7180만원을 신고했다.

나머지 교육감들의 재산총액은 ▲노옥희 울산교육감 11억1971만2000원 ▲김석준 부산교육감 10억6463만5000원 ▲설동호 대전교육감 9억7626만8000원 ▲김지철 충남교육감 9억4930만7000원 ▲최교진 세종교육감 8억9192만9000원 ▲장휘국 광주교육감 8억7731만4000원 ▲이재정 경기교육감 7억7480만원 ▲김승환 전북교육감 6억6128만8000원 ▲임종식 경북교육감 5억9428만2000원 ▲민병희 강원교육감 5억4595만9000원 ▲이석문 제주교육감 2억5944만3000원 ▲도성훈 인천교육감 2억5684만5000원 등이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