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공직자 재산공개] 유은혜 부총리 2억6천만 원 재산 신고

공유
0


[공직자 재산공개] 유은혜 부총리 2억6천만 원 재산 신고

박백범 교육부 차관 2억7800만원 늘어

center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억6421만 원, 박백범 차관은 14억2095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사진=교육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올해 재산은 2억6421만 원으로 나타났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14억2095만 원을 신고했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고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용에 따르면 유 부총리는 총 2억6421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유 부총리는 부동산으로 본인 소유의 고양시 아파트 1채와 자녀의 전세 임차권을 신고했다.

경기 고양시 아파트는 2억 원이며, 장녀의 광주 다가구주택 전세 보증금도 변함없이 200만 원으로 나타났다. 장남의 고양시 다가구주택 전세 보증금은 계약 만료로 300만 원이 줄었다.

유 부총리는 본인과 배우자, 두 자녀의 예금을 총 1억1189만 원으로 신고했다. 지난해 1억149억 원보다 1040만원 늘었다.

유 부총리는 급여 등으로 채무 1366만원을 상환했으며, 잔여 채무 규모는 1억9400만 원으로 줄었다.

겸직 국회의원으로서 정치자금 후원액수는 지난해 1억6683만원보다 2260만 원 준 1억4423만원이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올해 14억2095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으며, 전년 대비 2억7803만 원이 늘었다.

서울과 청주에 보유한 건물 3채는 1760만 원 올라 17억1300만 원이 됐다. 그 중 배우자가 소유한 서울 서초구 아파트는 1억500만 원 올라 8억 원으로 변동됐다.

예금은 배우자와 두 아들까지 총 1억9304만 원을 신고했다.

채무는 총 5억7450만 원으로 박 차관 본인의 경우 기존 대출금 9314만 원을 상환하고, 다시 1억7000만 원을 빌렸다.

서유미 교육부 차관보는 총 28억9066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전년도 공개 재산보다 2억3122만 원이 늘었다.

본인은 서울 잠원동과 세종시 종촌동 아파트 2채와 함께 전북 전주 아파트의 5분의 1 지분을 보유했다. 잠원동 아파트 가격은 10억 원, 세종시 아파트도 3억4600만 원이다. 전주 아파트 보유분은 액수로 3031만 원이다. 두 아들은 강원도 원주에 총 2억6318만 원 상당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다. 예금은 가족 모두 14억4871만 원이다.

주명현 기획조정실장은 지난해보다 7963만 원 늘어난 7억2863만 원을, 김규태 고등교육실장은 지난해보다 1억2848만 원 증가한 27억2337만 원을 각각 신고했다.

김성근 학교혁신지원실장은 지난해 6억1659만 원보다 5254만 원 늘어난 6억6913만 원을 신고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