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38노스"북한판 에이타킴스,핵탄두 탑재 가능"

공유
0


[G-Military]38노스"북한판 에이타킴스,핵탄두 탑재 가능"

북한이 지난 21일 2차례 발사한 지대지 전술유도무기는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다는 전문 기관의 분석이 나왔다.

center
북한판 에이타킴스 '전술유도무기'가 발사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25일(현지시각)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을 KN-24라고 명명하고 이 미사일의 직경과 탄두 탑재 용량 등을 추정한 뒤 전술용, 전략용으로 모두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북한은 지난 21일 오전 평안북도 선천 일대에서 두 발의 발사체를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했는데, 이튿날 이 미사일이 통상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뜻하는 전술유도무기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범사격을 참관했다고 밝혔다.

38노스는 이 미사일은 미국이 개발한 전술유도무기는 1단, 고체연료 미사일로 미국의 '에이타킴스'(ATACMS)'와 비슷하게 보인다고 평가했다.

38노스는 KN-24가 외견상 에이태킴스와 비슷하다면서도 미사일 비행 거리와 몸체 지름에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에이태킴스가 160~560kg의 탄두를 장착하고 300km를 비행한다면, 북한이 지난 21일 발사한 KN-24는 비행거리 410km에 500kg 이상의 탄두를 실을 수 있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38노스는 KN-24의 탄두줄량은 알려진 게 없지만 탄두 탑재창이 500kg 탄두를 탑재할 만큼 크다고 밝혔다.

38노스는 KN-24 미사일의 길이에 대한 지름의 비율이 에이타킴스와 비슷하다면서도 사거리가 더 길어 더 클 것이라고 추정했다. 비행거리 등에 근거할 때 KN-24 몸체의 직경을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700~850mm 수준으로, 610mm인 에이타킴스보다 큰 것으로 추정했다.

38노스는 KN-24의 지름이 에이타킴스와 같은 610mm라면 탄두 부분에는 핵폭탄 장치가 들어갈 수 없다면서 탄두탑재부에 핵폭탄을 넣으려면 KN-24 동체의 지름이 700mm나 750mm 이상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사일에서 탄두가 탑재되는 부분은 통상 미사일 동체보다 지름이 약 20% 작다.

이에 따라 38노스는 북한이 2017년 2월 공개한 구 모양의 핵폭발 장치 지름이 600mm 정도였다면서 탄두 부분에 이 장치를 설치하려면 KN-24의 몸통 직경이 700mm에서 750mm는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는 38노스가 시험 발사 중 최대 사거리를 바탕으로 자체 추정한 KN-24의 직경인 700~850mm와 부합한다고 평가했다.

38노스는 "북한의 KN-24는 에이타킴스보다 크고 북한의 핵 장치를 탑재할 만큼 충분히 크다"면서 "그러나 북한이 KN-24에 핵무기를 실을 의도가 있는지는 절대 명확하지 않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38노스는 그러나"북한이 나중에 KN-24를 (전술, 전략) 양쪽 모두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음은 분명하다"고 평가했다.

38노스는 지난 21일 두 차례 미사일 발사가 북한 KN-24의 5~6번째 시험이었다며 북한이 겨우 몇 차례 시험 후 군부대에 배치한 이전 사례에 비춰볼 때 이 미사일이 조만간 실전 배치된다고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당시 두 미사일의 발사 간격이 5분이었는데, 이는 북한이 미국 시간으로 지난해 8월 9일과 15일 각각 KN-24 미사일을 두 발씩 발사했을 때 간격인 15분에 비해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