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연임 확정...첫 행보는 남대문 현장 경영

공유
0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연임 확정...첫 행보는 남대문 현장 경영

center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왼쪽에서 두번째)이 연임 확정 후 첫 행보로 권광서 우리은행장(왼쪽에서 세번째) 남대문지점을 방문해 소상공인 고객의 애로사항을 듣고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이 연임을 확정하고 첫 행보로 남대문 현장 경영에 나섰다.

우리금융은 25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손 회장의 연임이 최종 의결된 후 첫 일정으로 영업 현장을 방문한 후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손태승 회장은 “주총에서 주주들이 연임을 지지해주신 것으로 형식은 충분하다”며 별도의 취임 관련 행사는 모두 생략할 것을 주문했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고객들이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을 점검하는 취지에서 전날 정식 취임한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에게 남대문시장지점을 함께 방문하자고 제안했다.

손 회장은 남대문시장지점에서만 소상공인 등 3백명 가까운 영세사업자가 총 100억 원 수준의 긴급대출을 신청했다며 코로나19 피해를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시장 내 지점을 직접 선택해 방문했다. 손 회장은 여신 지원으로 고생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직원들의 현장 의견을 들으며 권 행장과 즉석에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손 회장은 영업점 방문을 마치고 그룹 CEO들을 화상회의로 소집해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열었다.

손회장은 회의에서 “현재는 코로나19에 대한 재난 위기 대응을 넘어 그룹 경영 전반에 비상경영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존의 위원회를 코로나19대응반, 경영리스크대응반, 민생금융지원반 등 3개 부문으로 확대 편성한다고 밝혔다.

특히 손회장은 지난 24일 대통령이 주재한 비상경제회의에서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통해 기업구호긴급자금을 투입하기로 발표한 만큼 기업금융에 강점이 있는 우리금융이 중소·소상공인은 물론 중견·대기업까지 포함한 코로나 피해기업 살리기에 앞장서자고 주문했다.

긴급회의를 마무리하며 손 회장은 자회사들이 지주사와 긴밀히 협조체계를 갖춰 달라고 당부하면서 “코로나19에 대한 재난 위기 대응에도 경각심을 유지하되 장기적 경기 침체를 상정해 그룹사별로 최악의 경영환경에 대비한 시나리오까지 사전에 준비해야 한다”며 “대응-회복-성장’이라는 위기경영 단계에 맞춰 전 그룹사가 철저히 계획을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