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재산공개] 경제 컨트롤타워는 다주택자… 홍남기 재산 7000만 원 증가

공유
0


[재산공개] 경제 컨트롤타워는 다주택자… 홍남기 재산 7000만 원 증가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 자료사진.

경제 컨트롤타워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한 기재부 1차관과 2차관 등 수뇌부는 모두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관보에 실은 재산변동사항을 보면 홍 부총리가 신고한 재산은 작년 말 현재 10억6711만 원으로 1년 전 신고 때보다 7276만 원 늘었다.

홍 부총리는 본인 명의로 경기도 의왕시 내손동에 아파트 6억1370만 원 상당과 세종시 나성동에 아파트 분양권 1억6124만 원 상당을 신고, 2주택자로 나타났다.

급여 등 근로소득 덕택에 예·적금이 늘어 본인 명의로 신고한 예금총액은 9047만 원에서 1억5521만 원으로 늘었다.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이 신고한 재산은 20억7407만 원으로 작년 신고 때보다 2억5788만 원 줄었다.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로 서울 서초구 서초동 9억천600만 원 상당의 아파트 1채와 배우자 명의로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 단독주택 지분 25% 2억675만 원을 보유한 2주택자로 나타났다.

단독주택 지분은 작고한 장인의 유산이라고 밝힌 바 있다.

종전 신고 때 가액 입력 착오로 아파트와 단독주택 가격을 바로잡은 탓에 재산이 줄었다.
구윤철 기재부 2차관은 본인과 배우자, 두 딸의 재산으로 39억1396만 원을 신고, 4억7144만 원 늘었다.

배우자 명의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에 8억4600만 원 상당의 주택·상가 복합건물과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 아파트 건물 318㎡ 중 17%인 57㎡ 12억9600만 원을 보유한 2주택자로 나타났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본인과 가족의 재산으로 29억7248만9000원을 신고했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롯데캐슬 65층 펜트하우스(172.6㎡) 본인 명의 분양권 4억600만 원과 서울 관악구 봉천동 관악드림타운아파트 전세권 3억 원, 서울 송파구 문정동 오피스텔 상가 지분 2억2061만7000원, 경기도 안양 아파트형 공장 1억2211만2000원 등이 포함됐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재산은 15억4657만 원으로 공시지가 상승에 따른 건물가액 증가와 저축 등으로 1억8215만 원 늘었다.

한편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재산 32억188만 원으로 전년보다 3억9000만 원 늘었다.

본인 소유의 서울 서초구 아파트 가액이 1억2800만 원 늘어난 9억2800만 원으로 나타났다.

급여 등 저축으로 본인 예금도 6000만 원 증가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의 재산 신고액은 약 1억 원 늘어난 20억6698만 원이었다.

부인과 공동명의인 서울 서초구 아파트 14억 원의 가액이 변화가 없는 가운데 급여 저축으로 예금이 증가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31억1387만 원의 재산을 신고, 8500만 원 줄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의 재산은 5억3000만 원 늘어난 44억1847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