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극복에 금융권 도움 절실”

공유
0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극복에 금융권 도움 절실”

center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가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지원 협약식에서 모두발언 후 마스크를 다시 착용하고 있다. 사진=백상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사태 피해 극복에 금융권의 도움을 요청했다.

25일 정 총리는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지원 협약’에 참석해 “금융권의 고객은 기업과 국민들”이라며 “고객이 없으면 금융도 없다. 과거 금융권 위기때 국민들이 도움을 줬듯이 이번에는 금융권에서 적극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 “문재인 대통령이 2차에 걸친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100조 원이 넘는 지원 정책을 마련했다”며 “이를 위해 금융권의 도움이 필요하다”며 재차 금융권의 협력을 요청했다.

이날 금융지원 협약식은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을 비롯해 전 금융권 협회가 참석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