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석유공사 임직원 200여명, 코로나19 극복 위한 헌혈 참여

공유
1

석유공사 임직원 200여명, 코로나19 극복 위한 헌혈 참여

성금 기탁·선별진료소 의료진 도시락 지원 등 코로나 피해 지원 동참

center
한국석유공사 임직원들이 24일 울산 본사에서 단체헌혈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한국석유공사
한국석유공사 임직원들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단체헌혈에 나섰다.

석유공사는 24·25일 이틀간 울산 본사에서 임직원 200여명이 단체헌혈에 참여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단체헌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야기된 혈액수급난 해소를 위해 울산지역 대표 공기업으로서 범국민적 헌혈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마련됐다.

석유공사 양수영 사장은 "단체헌혈을 비롯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전사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일 석유공사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대구·울산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전 임직원이 모은 성금 2억 원을 울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또 지난 16일부터 이달 말까지 임직원이 직접 만든 총 900개의 점심도시락을 울산지역 내 선별진료소 의료진에 제공하는 지원활동도 펼치고 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