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북한, "코로나19 눈 통해서도 전파"

공유
0

북한, "코로나19 눈 통해서도 전파"

center
북한의 코로나 19 방역작업. 사진=뉴시스


북한은 25일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눈을 통해서도 전염될 수 있다면서 인구밀도가 높은 곳에는 가지 말라고 권고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예방상식' 제목의 기사에서 다른 나라의 연구 사례로 "한 명의 신형 코로나비루스 폐렴 환자의 좌측 눈에 결막염 증상, 즉 신형 코로나비루스가 일으킨 눈이 발적된 증상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였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는 "눈 부위에 신형 코로나비루스의 전염 위험이 있다는 것, 호흡기는 신형 코로나비루스 전파의 유일한 경로가 아니라는 것"이라며 의료진은 환자와 접촉할 때 보호안경을 껴야한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처럼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를 피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상점에 가서 줄을 길게 서지 말아야 하며, 될수록 사람들이 붐비는 곳에 가지 말아야 한다"며 "중요한 것은 현재까지 특효약이 없는 상황에서 한곳에 많이 모이는 것을 삼가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북한은 자국 내에 코로나19 환자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국경 봉쇄도 두 달째 계속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