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 회장 등 포스코그룹 임원, 자사주 매입

공유
0


최 회장 등 포스코그룹 임원, 자사주 매입

최정우 회장 등 임원 51명, 26억원 규모 사들여...주가방어와 책임경영 펼쳐

center
포스코그룹은 임원들이 자사주를 매입해 주가방어와 책임경영 실천에 나선다. 포스코 사옥 이미지. 사진=뉴시스
포스코그룹은 최정우 회장을 비롯한 그룹 임원들이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고 24일 보도했다.

이를 통해 포스코그룹은 주가를 방어하고 책임경영을 실천할 방침이다.

자사주 매입은 자기 회사 주식을 주식시장에서 사들이는 것을 말한다.
자사주 매입은 주식 유통 물량을 줄여 주가를 높일 수 있고 자사주 매입 후 소각하면 주주에게 배당처럼 이익을 돌려주는 효과가 있다.

포스코와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케미칼, 포스코ICT, 포스코강판, 포스코엠텍 등 5개 상장사 임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창궐 등 대내외 여건 악화로 주가 약세가 지속되자 자발적인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

금융감독원 공시와 포스코에 따르면 최 회장을 포함한 임원 51명이 23일까지 총 26억 원 규모 1만6000 주의 주식을 매입했으며 상장 5개사 포스코그룹 임원 89명도 포스코인터내셔널 7만4000주, 포스코케미칼 1만5000주 등 각자 소속된 회사의 주식 총 21억 원 어치를 매입했다.

포스코그룹 임원들의 회사 주식 매입은 전 세계적으로 주식 시장이 불안정한 가운데 회사 주식이 과도하게 저평가를 받고 있다는 점을 시장에 알리고 회사 주가 회복에 대한 자신감과 책임경영의 의지를 보여줘 회사에 대한 시장의 신뢰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