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시아나 ‘특단의 조치’…4월부터 인력 절반으로 줄인다

공유
0


아시아나 ‘특단의 조치’…4월부터 인력 절반으로 줄인다

무급휴직 기간·대상 늘리고, 급여반납도 확대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충격에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아시아나항공이 한층 강화된 긴축경영에 돌입한다. 무급휴직 기간과 대상을 늘리고, 급여 반납폭도 확대했다.

24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4월부터 모든 직원은 15일 이상의 무급휴직에 들어간다. 최소 10일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했던 지난달보다 더욱 강화된 조치로다. 또 휴직 대상도 조직장까지 확대된다.

아시아나항공의 임원들은 급여 10%를 추가 반납해 총 60%를 반납하기로 하고 지난 16일부터 운항이 중단된 A380(6대 보유) 운항승무원들에 대해서는 고용유지조치의 일환으로 유급휴직에 들어갔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코로나19로 인해 국제 여객 노선이 공급좌석 기준으로 약 85% 축소 되고 4월 예약율도 전년대비 90%나 줄었다”며 “최소70% 이상 수준의 유휴인력이 발생해 불가피하게 전 직원 무급 휴직 확대라는 특단의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로서는 위기 극복을 위한 비상경영 체제가 향후 언제까지 지속될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월 말부터 ‘코로나19 대책본부’를 가동해 대응에 나섰지만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돌파구 마련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미 지난 2월 모든 임원 일괄사표 제출을 받았고 사장과 임원, 조직장은 각각 40%, 30%, 20% 급여 반납을 시행해 오고 있다. 3월에는 이를 더욱 확대해 사장(100%)과 임원(50%), 조직장(30%) 급여 반납률을 확대한 상황이다.

우선 아시아나항공은 여객기 공급 감소로 인해 늘어난 국제 화물 수요를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수요 분석을 통해 자사기 12대와 외부 임차 화물기 2대 등 화물기 14대를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지난 18일부터 호찌민과 타이베이 노선에 여객기를 활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벨리 카고(Belly Cargo) 영업을 실시 중으로 추가 노선 확대도 검토 중이라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전세기 수요 확보 등 틈새시장도 찾아나서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3일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6명을 인천~베트남 번돈 공항으로 수송하는 전세기를 운영했다. 이어 19일 이란에 거주하는 재외국민을 한국으로 수송하는 등 전세기 영업을 통해 손실을 최소화하는 데 매진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위기를 ‘항공기 정비 강화’를 위한 기회로 삼아 주기된 항공기 점검에 나서고 있다. 4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72대 중 약 50대 이상이 주기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기존 중정비 일정을 앞당겨 코로나 19 종식 이후 수요 회복에 대비하고 있다. 실제로 아시아나항공은 3월에 항공기 중정비 작업을 계획대비 16.7% 조기 수행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