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WHO 사무총장, "코로나19 팬데믹 가속화…나흘 새 10만 명 증가"

공유
0


WHO 사무총장, "코로나19 팬데믹 가속화…나흘 새 10만 명 증가"

center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뉴시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확산속도가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고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경고했다.

NHK에 따르면,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2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열린 정례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의 팬데믹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감염 확산을 막으려면 외출을 피하는 것과 사람 사이에 거리를 두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거듭 밝혔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에 따르면, 중국에서 코로나 19 감염자가 처음 확인된 이후 감염자가 10만 명으로 늘어나는데 67일이 걸렸다.

10만 명에서 20만 명으로 늘어나는 데에는 11일이 걸렸고, 20만 명에서 30만 명으로 늘어나기까지엔 불과 4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그는 세계 각지에서 의료진의 감염 보고가 잇따르고 있다면서, 의료진 보호를 최우선으로 생각하지 않으면 더 많은 생명이 상실될 것이라고 각국 정부에 경고했다.

전 세계 코로나19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하는 미국 존스홉킨스대 사이트에 따르면, 24일 오전 6시10분(한국시간)현재 전 세계 코로나19 환자는 37만 4921명, 사망자는 1만6410명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