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위기 대응, 국제 금융공조로 실물경제 지원

공유
0

코로나19 위기 대응, 국제 금융공조로 실물경제 지원

center
금융감독당국 등이 참여하는 국제기구인 금융안정위원회(FSB)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제 금융공조를 지속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제 사회가 코로나19에 대응해 금융부문 공조를 통한 실물경제 부문을 지원한다.

21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G20이 참여하는 금융안정위원회(FSB)가 지난 밤 코로나19 대응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에 따르면 코로나19와 관련한 시장의 스트레스가 지속되고 있다. 또한 각 국은 실물시장에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FSB는 금융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현행 국제기준의 틀 안에서 유연성을 발휘할 것을 장려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직면한 가계․기업 등에게 금융에 대한 지속 접근성 제공, 금융시스템에 있는 자본과 유동성이 적재적소에 사용될 수 있도록 보장해달라는 것이다.

FSB는 회원기관들은 이미 시장 기능 지원 조치, 업무연속성계획을 감안한 조치는 물론 가용한 완충자본․유동성 사용을 위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FSB는 “회원기관들은 글로벌 금융 안정성을 유지하고, 시장 기능을 유지하며 경제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금융시스템의 역량을 보존하기 위해 금융정책 등 각종 정책 대응에 있어 공조를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