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현대미포조선, 2만7000t 급 카페리선 진수

공유
1


[G-쉽스토리] 현대미포조선, 2만7000t 급 카페리선 진수

center
현대미포조선이 20일 카페리선 진수 기념식을 개최했다.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 현대미포조선이 울산 조선소 4도크에서 2만7000t 급 카페리선인 ‘퀸 제누비아’호 를 진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선박은 국내 연안 여객선사 ‘씨월드 고속훼리’로부터 지난 2018년 9월 수주해 건조됐다. 선박 제원은 길이 170m, 너비26m, 높이14.5m 이며 최대 1284명의 승객과 25t 트럭88대 또는 승용차478대를 싣고 최고 21.8노트(약 40.37km/h) 속도로 운항이 가능하다.

특히 침수나 화재 등 긴급 상황에 대비해 위성항법장치를 비롯해 화재자동경보기, 스프링클러 등 다양한 안전설비와 함께 해상탈출설비(Marine Evacuation System) 2기와 110인승 구명뗏목(Life Raft) 12척 등 구명장비도 갖추고 있다.
선체 내부에는 약 116개 객실과 함께 유럽형 크루즈급 인테리어를 적용한 라운지,극장,노래방,바(Bar) 등 여행객들을 위한 다양한 위락-편의시설도 갖춰질 예정이다.

진수 후 안벽에 접안된 이 선박은 마무리 의장작업(기자재 탑재)과 해상 시운전 등을 거쳐 오는 9월 선주사에 인도돼 목포-제주 항로에 투입될 예정이다.

한편 현대미포조선은 2002년 1만7000t 급 카페리선을 첫 인도한 이래 2018년 한‧중 합작선사 ‘위동항운유한공사’에 3만1000t 급 카페리선을 인도하는 등 여객선 건조 분야에서도 우수한 성능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미포조선은 지난해 4월 국내 중형선사 ‘하이덱스 스토리지’로부터 2만7000t 급 카페리선 1척을 추가 수주했다. 이 선박은 오는 9월부터 건조에 들어가 2021년 하반기 인도 후 인천-제주 항로에 투입될 예정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